• 최종편집 2020-04-09(목)

미래통합당 제천․단양 당협위원장에 엄태영

- 총선에서 반드시 압도적 승리로 보답하겠다 -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3.25 13:42   조회수 : 456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미래통합당 제천단양당협위원장 선출장면.jpeg   

▲ 24일 미래통합당 제천․단양 당원협의회 운영위원장으로 합의 추대된 엄태영 국회의원 예비후보가 수락 인사를 하고 있다.

 

미래통합당(통합당) 충북 제천․단양 당원협의회(당협) 운영위원장에 추대된 엄태영 전 제천시장은 25일 “총선에서 문재인 정권을 심판하고, 반드시 압도적 승리로 보답하겠다”고 말했다. 통합당 제천․단양 당협은 지난 24일 당규 ‘지방조직운영 규정 제27조’에 따라 운영위원회를 열었고 47명의 운영위원이 참석해 엄 전 시장을 신임 당협위원장으로 만장일치로 추대했다. 운영위원회는 엄 예비후보에게 “통합당이 압승을 거둬 문재인 좌파정권의 위선과 폭주를 막아내고 정권교체를 이룰 수 있도록 총선 승리의 소임을 완수해 달라”고 한목소리로 주문했다.

 

엄 예비후보는 수락 인사에서 “만장일치로 당협위원장에 추대해준데 대해 감사드린다”며 “중도·보수가 하나로 뭉친 통합당의 당협위원장을 맡게 돼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그는 “경선 과정에서 분산됐던 힘을 이제는 합치는 것은 물론 중도와 보수의 모든 역량을 결집해 나가겠다”면서 “총선 승리를 위해 앞만 보고 나아갈 것을 다짐한다”고 밝혔다.

 

특히 엄 예비후보는 “이번 선거에서 문재인 정부의 실정과 폭주를 심판하고 무능과 무책임․좌파독재로 무너져가는 자유대한민국을 다시 일으키는데 앞장설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이어 “정정당당한 경쟁과 정책대결로 총선에서 승리하고, 그 여세를 몰아 2022년 지방선거와 대통령 선거까지 승리해 완전한 정권 교체를 이룰 수 있도록 헌신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앞서 통합당 최고위원회는 지난 14일 당내 경선에서 승리한 엄 전 시장을 제천․단양 국회의원 선거 후보로 공천 확정한데 이어 23일에는 그를 제천시․단양군 조직위원장에 임명했다.

 

엄 전 시장은 동명초, 제천중, 제천고, 충북대를 졸업하고 명지대에서 정치외교학과 박사과정을 수료했다. 1991년 시의원에 당선되며 정계에 입문했고 민선 3‧4기 제천시장, 자유한국당 충북도당위원장 등을 역임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미래통합당 제천․단양 당협위원장에 엄태영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