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5-25(월)

엄태영 후보, 서민․중산층의 힘이 되겠다

- 맞춤형 정책․비전 제시하며 민생공약 발표,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의 마중물” -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4.07 12:17   조회수 : 101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엄태영 보도사진(2020-0407).jpg      

▲ 충북 제천․단양 선거구 미래통합당 엄태영 후보

 

충북 제천․단양 선거구 미래통합당 엄태영 후보는 7일 “맞춤형 정책과 비전으로 무너지고 파탄지경에 이른 서민경제를 회생시키고, 중산층을 복원시키도록 하겠다”고 주장했다.  후보는 이날 보도자료에서 “서민과 중산층이 잘사는 제천․단양을 만들기 위해 혼신의 힘을 다하겠다”며 “잘 준비된 후보를 선택해 달라”고 지지를 당부하며 이같이 밝혔다. 서민과 중산층이 공감하는 민생정책 개발에 큰 관심을 쏟고 있는 엄 후보는 “서민과 중산층의 먹고사는 문제 해결은 물론 사회적 약자와 취약계층의 힘이 되겠다”고 피력했다.

 

그는 “급격한 최저임금 인상과 일률적인 주 52시간제 도입 등 문재인 정권의 소득주도성장 정책으로 기업 뿐 아니라 중소상공인, 자영업자, 근로자가 힘들어하고 있다”고 전했다. 특히 “제천과 단양은 소상공인, 자영업자들이 차지하는 경제적 비중이 37%에 이른다”면서 “시름에 빠진 이들에 대한 지원 확대와 법안으로 실질소득을 향상하겠다”고 약속했다. 또 엄 후보는 “전통시장 활성화를 위한 시설·경영 현대화를 지원하겠다”며 “국비 지원을 통해 새로운 기능을 갖춘 특색있는 문화․관광형 전통시장으로 발전시키겠다”고 말했다.

 

또 최저임금의 업종별 차등 적용 등 제도 개선 문제를 비롯해 생활복지 일자리 창출, 제천 영천동 도시재생뉴딜사업 예산 확대, 단양읍 전선 지중화사업 등의 공약을 소개했다. 엄 후보는 “지난 3년간 일자리 지표는 악화하고, 서민과 중산층의 삶은 완전히 무너졌다”면서 “겨우 버텨오던 서민경제도 생존의 위협과 두려움에 휩싸였다”고 여권을 압박했다. 이어 엄 후보는 “서민과 중산층의 삶을 편안하게 하고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집중하겠다”며 “현안해결에 박차를 가하는 등 지역 발전의 마중물이 되겠다”고 밝혔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엄태영 후보, 서민․중산층의 힘이 되겠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