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9-25(금)

의림지뜰 친환경일꾼 방사체험 실시

- 시민 170여 명 참여하여 오리, 메기, 미꾸라지 등 방사 -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6.14 07:31   조회수 : 49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의림지뜰친환경농법 방사체험 (6)줄인파일.jpg

▲ 체험 모습

 

제천시는 지난 12일 오전 청전동 의림지뜰 인근 논에서 친환경 농업의 골칫거리인 잡초를 제거할 일꾼(오리, 메기, 미꾸라지, 우렁이) 방사체험을 실시했다. 이날 체험은 이상천 제천시장을 비롯한 시의원, 농업인, 소비자, 어린이 등 시민 170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 진행되었다. 행사는 어린이에게 색다른 재미를 선사한 풍선공연을 시작으로 오리 200마리, 메기 200kg, 미꾸라지 200kg, 우렁이 40kg의 친환경농업 일꾼 방사체험이 진행되었다. 참여자들은 논두렁에 서서 오리를 풀고 컵과 바가지에 담긴 미꾸라지와 메기 등을 놓아주며 농업인의 힘든 일을 도와줄 훌륭한 일꾼이 되어주기를 기대했다.

 

의림지뜰친환경농법 방사체험 (8)줄인파일.jpg

▲ 의림지뜰 논에 오리방사 실시

 

논에 오리를 방사하면 논바닥을 혼탁하게 만들어 햇빛을 좋아하는 잡초의 발아를 막고 배설물은 자연비료의 역할을 하며, 메기와 미꾸라지는 논바닥에서 생활하며 벼 뿌리를 자극하고 산소를 공급하며 잡초 씨를 먹거나 해충을 잡아먹고 그 배설물은 벼 생육을 돕는 천연비료가 된다. 아울러, 우렁이 농법은 비용이 적게 들고 관리가 쉬우며 잡초제거 효과가 뛰어나 제초제를 사용하지 않을 수 있어 농약으로 인한 토양 및 수질 오염을 방지할 수 있다. 제천시는 올해 의림지뜰의 70ha내외 면적에 우렁이를 활용하여 친환경 벼 재배를 실천한다. 또한, 시범농법으로 메기, 오리, 미꾸라지를 활용한 벼 재배는 친환경 농법 홍보와 더불어 소비자가 직접 보고 신뢰할 수 곳으로의 활용을 기대하고 있다.

 

 

의림지뜰친환경농법 방사체험 (5)줄인파일.jpg

▲ 이상천 시장이 의림지뜰 논에 미꾸라지를 방사하고 있다. 


 

태그

전체댓글 0

  • 8089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의림지뜰 친환경일꾼 방사체험 실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