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8-05(수)

찾아가는 동네극장, 제16회 제천국제음악영화제, 지역민을 위한 새 프로그램 공개

- 영화제 특성화를 위한 영화진흥위원회 공모 선정사업 , 한국영상자료원 후원으로 높은 수준의 무성영화 선보여 -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7.24 11:16   조회수 : 60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사단법인 제천국제음악영화제(집행위원장 조성우, 이하 영화제 사무국)의 영화진흥위원회 공모 선정사업인 ‘찾아가는 동네극장’이 첫 번째 막을 올린다. 영화제 특성화 지원사업의 일환으로 개최되는 이번 행사는 문화소외지역을 찾아 영화를 상영해주는 프로그램으로 영화제 사무국은 이를 연중사업으로 삼아 지역민에 특성화된 제천국제음악영화제만의 프로그램으로 확장해 나갈 계획이다.

 

‘찾아가는 동네극장’의 첫 번째 상영작인 <검사와 여선생>은 1948년 개봉한 무성영화로 영화제 사무국은 여기에 국립극단 출신 ‘이영호’ 변사의 구성진 해설과 짐프악단의 연주를 더해 추억의 관람방식을 새롭게 재현해냈다. 또한, 한국영상자료원의 후원을 받아 40년대 영화의 화질을 디지털로 복원, 영화관람의 수준 또한 선명하게 높였다. 찾아가는 동네극장’은 2020년 7월 24일(금) 19시, 송학면 행정복지센터 광장에서 개최된다. 지역 어르신을 위한 ‘장수사진 찍어주기’, 영화상영 전 짐프악단의 연주를 감상할 수 있는 ‘사전공연’, 역대 영화제 기념품을 만나볼 수 있는 ‘짐프마켓’ 등의 부대행사도 함께 열릴 예정이다. 추가문의는 043)646-2242 (내선번호 2번 이벤트 팀)에서 가능하다.

 


찾아가는 동네극장 포스터.jpg

 

 

태그

전체댓글 0

  • 8602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찾아가는 동네극장, 제16회 제천국제음악영화제, 지역민을 위한 새 프로그램 공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