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9-25(금)

의림지 진입도로 4차선 확장에 걸림돌 해결 시급

- 문화재 현상변경 승인 필요 -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8.14 21:57   조회수 : 374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의림지 산사태 현장.jpg

 의림지 산사태 모습

 

50여 일 계속된 제천지역의 호우로 인하여 지난 11일에는 제천 시민들의 최고 쉼터인 의림지 진입도로 우측 산에서 산사태가 발생하여 6천 여만 원의 피해가 발생했다. 산사태로 피해를 입은 곳은 제천시가 지난해부터 기존 2차선에서 4차선으로 확·포장하고자 계획 중에 있는 지역으로, 4차선 구간은 의림지 진입 부에서 의림지역사박물관까지 길이 860m에 해당된다. 이 구간은 의림지를 찾는 관광객과 이용객들의 편의 증진을 위하여 추진하는 사업이었으나 “제천의림지와 제림”이 명승 제20호로 지정되어 있어 문화재청으로부터 사전에 현상변경 승인을 받아야 한다. 하지만, 원칙적으로 보존을 전제로 하는 문화재 보호구역 내라며 문화재청이 승인을 해주지 않아 사업추진이 불가능한 상황이다.

 

시 관계자는 “이번 산사태는 한낮에 발생한 사고로서 차량 통행이 많고 의림지를 찾는 시민들이 많아 자칫 인명피해로 이어질 수 있는 심각한 상황이었다.”며, “시민들의 재빠른 신고와 시의 신속한 복구로 인하여 큰 위험을 막을 수 있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만약 문화재청에서 제천시의 4차선 확포장 사업에 손을 들어주었더라면 이번 문제가 된 산사태 구간이 도로로 편입되어 이러한 사고는 미연에 방지할 수 있었을 것이라는 아쉬움을 나타냈다. 또한, “앞으로 이번 사고 지역에 대한 복구와 더불어 장기적인 해결방안을 강구하고자 하며 문화재청과의 적극적인 협의를 통해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8795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의림지 진입도로 4차선 확장에 걸림돌 해결 시급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