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1-20(수)

새콤달콤 '황금빛 제천 천혜향' 주렁주렁

- 제천시농업기술센터 기후변화 대응 위해 3년차 재배 -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01.04 09:25   조회수 : 182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천혜향(2).jpg

▲지구온난화로 인해 아열대 작물의 재배지가 점차 북상함에 따라 제천에서도

농업기술센터 자동하우스에 천혜향이 주렁주렁 달렸다.

 

 

제천시 농업기술센터(소장 유영복) 자동화하우스에서 황금색 ‘천혜향’이 주렁주렁 열려 화재를 모으고 있다.

지구온난화로 인해 아열대 작물의 재배지가 점차 북상함에 따라 지역농업 또한 기후변화에 적극 대응하고자 천혜향을 2018년에 처음 식재하여 현재 3년차에 이르렀다. 천혜향은 2001년에 제주도에 처음 도입한 품종으로 외관이 아름답고 깊은 맛을 내 소비자들에게 인기이다. 또한, 당도와 산도가 매우 풍부한 고급 감귤류로 카르티노이드 성분이 함유되어 있어 뛰어난 항산화 효과가 있고, 비타민 C가 풍부하여 감기예방에도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제천시 관내에는 현재 3농가가 시설하우스 0.5ha에서 만감류를 재배하여 이마트 로컬푸드 매장 등에 납품을 하고 있다. 제천시는 일조량이 풍부하여 제주도 보다 2주일에서 한 달 정도 빠른 시기에 출하가 가능하여 향후 고소득을 올릴 수 있는 작목으로 예상되며, 관내 만감류 재배 농업인을 중심으로 도시민들을 대상으로 한 수확체험행사 실시 등 관광농원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향후 기후변화는 더욱 가속화될 것으로 보고, 천혜향 뿐만 아니라 바나나 등 아열대 작물을 확대 도입할 예정이다.”라며, “지역적응 실증을 거친 후 시범 사업화하는 등 이상기후에 대비한 기술보급에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태그

전체댓글 0

  • 7448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새콤달콤 '황금빛 제천 천혜향' 주렁주렁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