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10-15(금)

제천시, 봉양-신림 국도 4차로 확장 및 수산-청풍 지방도 선형개량 사업추진 가시화

-제5차 국도․국지도 5개년 계획 중 제천시 주요도로 기획재정부 예타 통과, 제천 남부 5개면 염원사업 첫 단추, 지역 관광활성화 기대-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08.25 08:14   조회수 : 2,81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제천시는 최근 국토교통부가 추진하고 있는 ‘제5차 국도·국지도 5개년 계획’ 과 관련, 제천지역을 통과하는 국도 및 국가지원지방도에 대한 사업이 기획재정부의 예비타당성 조사에서 모두 통과되어 사업추진을 위한 청신호가 켜졌다고 밝혔다. 이번 조사에서 통과된 사업 구간은 관내 국도·국지도 위험구간인 봉양-신림 국도5호선 4차로 확장 및 수산-청풍 국지도82호선 선형개량 사업으로, 지역 교통여건 개선과 관광활성화를 위한 지역의 오랜 숙원사업 이었다.

 

봉양-신림 구간(4차로 확포장 L=10.6km, 1,798억원)은 원주에서 단양구간의 국도5호선 중 유일하게 미착수된 구간으로, 집중호우시 상습 침수가 발생되어 차량이 통제되는 등 2015년부터 5년간 97건의 사고가 발생되었으며, 최근에는 배론성지에 성지순례 등 방문객이 크게 증가하고 있어 4차로 확장의 필요성이 크게 대두된 지역이다.

 

수산-청풍 구간(2차로 선형개량 L=9.8km, 942억원)은 1985년 충주댐이 건설되면서 이설된 곳으로, 남부 5개면 주민이 제천도심으로 가기 위해 유일하게 이용할 수 있는 도로다. 하지만 선형이 불량하여 겨울철 노면 결빙으로 잦은 교통사고가 발생하였으며, 전체구간 중 79.1%가 도로안전성평가에서 개량이 필요한 것으로 분석되는 등 사업이 반드시 필요한 지역이었다.

 

 이번 기획재정부의 예비타당성 조사 통과의 배경에는 지역주민 염원 반영을 위해 그동안 중앙부처를 지속적으로 방문하여 사업의 당위성과 타당성을 적극적으로 피력하고, 충청북도와 지역 국회의원, 시의회와의 유기적 협력을 통한 노력이 있었다. 향후 본 국도 및 국지도 사업이 완료되면 국민의 생명을 위협하는 상습 교통사고와 침수 피해 등이 해소될 뿐만 아니라, 중부내륙 인기관광지로서의 입지를 다지고, 지역경제 활성화와 산업 물류비용 절감, 국가균형발전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앞으로 관련 사업이 조기에 착수되도록 충북도와 중앙부처 등을 수시로 방문하여 예산을 적기에 확보하고 사업이 원활히 추진될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봉양-신림 국도5호선 위치도.jpg

 

수산-청풍 국지도82호선 위치도.jpg

 

 

 

 

 

 

 

 

태그

전체댓글 0

  • 1816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제천시, 봉양-신림 국도 4차로 확장 및 수산-청풍 지방도 선형개량 사업추진 가시화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