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4-14(수)

뉴스
Home >  뉴스  >  기획특집

실시간뉴스
  • 선거 때 남편 말 “몇 번 찍어” 거부한 할머니
    “다녀오셨어요?” ‘안녕하세요’가 아니라 ‘다녀오셨어요’라니! 인사법부터 다른 학교가 있다. 충북 제천 ‘솔뫼학교’다. 지난 17일 오후 5시가 넘어 방문한 솔뫼학교는 두 시간을 수업하면 끝나는데 마침 김종천(60) 교장과 노병윤(54) 교감이 취재진을 기다리고 있었다. 김 교장은 학교를 방문한 세명고 학생들과 임지윤 전 편집국장에게 “다녀오셨어요”라며 반갑게 맞이했다. 단어를 다르게 바꿈으로써 세상 보는 눈을 좀 더 주체적으로 변화시키려고 노력한다는 게 김 교장의 설명이다. “우리는 인사법이 달라요. 우리는 (학생분이) 오시면 ‘다녀오셨어요’ 이렇게 인사하고, 가시면 ‘다녀오세요’라고 해요. ‘안녕히 가세요’ ‘안녕히 계세요’ 이러면 여기가 객이 되거든요. 그죠? 그런데 여기는 방문하는 이들이 편안하게 학습하는 집과 같은 공간이거든요. ‘다녀간다’ ‘다녀온다’는 표현만으로도 여기가 주체가 되는 거예요. 우리가 세상의 모든 걸 바꿀 수는 없으니까 한 사람, 한 사람 작은 의식이라도 변화시키려고 노력하는 거죠.”
    • 뉴스
    • 기획특집
    2020-11-24
  • 물고기 잡는 법 가르치는 ‘단양고’
    독일 건축역사학자 코넬리우스 그루리트(Cornelius Gurlitt, 1850–1938)가 남긴 말이다. 한 개인이 스스로 독립해 주체적으로 세상을 살아갈 수 있도록 함에 교육 목적이 있어야 한다는 의미다. 비슷한 속담으로 ‘물고기 잡는 법을 가르쳐야지, 물고기를 줘서는 안 된다”는 말도 있다. 치열한 대학 입시 경쟁에서 정답만 찾는 틀에 박힌 교육에서 벗어나 자신의 삶을 스스로 결정할 수 있도록 교육 현장을 조성하는 곳이 있다. 충북 단양고등학교다.
    • 뉴스
    • 기획특집
    2020-11-20
  • 마을 주민이 함께 만드는 ‘가을 음악회’
    지난 7일 오전 11시 충북 제천시 강저 리슈빌 아파트 단지 내에 있는 중앙광장에서 왕진희(49) 입주민 대표회장의 인사말을 시작으로 아이들과 문화 예술인이 함께하는 제2회 ‘행복한 우리 마을’ 리슈빌 가을 음악회가 열렸다. 김홍철(58) 제천시 의원과 유일상(51) 제천시 의원을 포함해 70여 명의 주민이 객석을 채웠다.
    • 뉴스
    • 기획특집
    2020-11-10
  • ‘디지털 소외’ 노인, 영상에서 춤추다
    “지난 5일 오후 7시 충북 제천영상미디어 센터에서 ‘세월의 모가지를 비틀고 간’ 이들이 모였다. 직접 만들고 출연한 영화 시사회를 위해서다. 주인공은 가수 나훈아 씨의 형, 누나 뻘인 평균 나이 75세의 17명 수강생으로 이뤄진 ‘아름다운 인생’ 팀이다. 15명이 높은 출석률로 이날 수료증을 받았다.
    • 뉴스
    • 기획특집
    2020-11-08
  • 따뜻한 눈 맞춤으로 채워지는 붕어빵
    지역 언론이 ‘팥 가득한 붕어빵’이 되기 위해서는 지역의 사소한 이야기까지 전하려는, 지역민과 눈 맞춤을 하려는 노력이 필요하다. 디지털 미디어 혁신을 통해 세상 변화에도 발맞춰 가야 한다. 그러려면 광고에 의존하는 매출 구조를 벗어나 다양한 기관과 단체, 시민과 함께 하는 공공 거버넌스 확충이 필요하다. 붕어빵 찍어내듯 사실 검증 없이 똑같은 기사를 만들어내는 것에서 벗어나 지역 언론은 지역민의 ‘따뜻하게 겨울나기’에 실질적인 보탬이 될 수 있을까? 을 왜 30년 넘게 보고 있는지 묻자 그런 걸 왜 묻느냐는 듯 대답하던 옥천 주민 김정숙 씨의 말을 가슴에 담으며 지역 언론의 미래에 희망을 걸어 본다. “내가 옥천에 사니까 옥천 신문을 보는 거지, 서울 신문을 보겠냐.”
    • 뉴스
    • 기획특집
    2020-10-28
  • 지역 언론, 팥 없는 ‘붕어빵 저널리즘’
    다가오는 겨울, 허기를 달래 줄 팥이 가득한 붕어빵처럼 충실한 기사로 가득한 지역 언론을 기대하는 건 힘들까? ‘가장 개인적인 것이 가장 창의적인 것’이라는 봉준호 감독의 아카데미 감독상 수상 소감처럼 지역 언론이 먼저 나서서 ‘가장 지역적인’ 기사를 창의적으로 만들어낼 수는 없는 것일까?
    • 뉴스
    • 기획특집
    2020-10-22

실시간 기획특집 기사

  • 선거 때 남편 말 “몇 번 찍어” 거부한 할머니
    “다녀오셨어요?” ‘안녕하세요’가 아니라 ‘다녀오셨어요’라니! 인사법부터 다른 학교가 있다. 충북 제천 ‘솔뫼학교’다. 지난 17일 오후 5시가 넘어 방문한 솔뫼학교는 두 시간을 수업하면 끝나는데 마침 김종천(60) 교장과 노병윤(54) 교감이 취재진을 기다리고 있었다. 김 교장은 학교를 방문한 세명고 학생들과 임지윤 전 편집국장에게 “다녀오셨어요”라며 반갑게 맞이했다. 단어를 다르게 바꿈으로써 세상 보는 눈을 좀 더 주체적으로 변화시키려고 노력한다는 게 김 교장의 설명이다. “우리는 인사법이 달라요. 우리는 (학생분이) 오시면 ‘다녀오셨어요’ 이렇게 인사하고, 가시면 ‘다녀오세요’라고 해요. ‘안녕히 가세요’ ‘안녕히 계세요’ 이러면 여기가 객이 되거든요. 그죠? 그런데 여기는 방문하는 이들이 편안하게 학습하는 집과 같은 공간이거든요. ‘다녀간다’ ‘다녀온다’는 표현만으로도 여기가 주체가 되는 거예요. 우리가 세상의 모든 걸 바꿀 수는 없으니까 한 사람, 한 사람 작은 의식이라도 변화시키려고 노력하는 거죠.”
    • 뉴스
    • 기획특집
    2020-11-24
  • 물고기 잡는 법 가르치는 ‘단양고’
    독일 건축역사학자 코넬리우스 그루리트(Cornelius Gurlitt, 1850–1938)가 남긴 말이다. 한 개인이 스스로 독립해 주체적으로 세상을 살아갈 수 있도록 함에 교육 목적이 있어야 한다는 의미다. 비슷한 속담으로 ‘물고기 잡는 법을 가르쳐야지, 물고기를 줘서는 안 된다”는 말도 있다. 치열한 대학 입시 경쟁에서 정답만 찾는 틀에 박힌 교육에서 벗어나 자신의 삶을 스스로 결정할 수 있도록 교육 현장을 조성하는 곳이 있다. 충북 단양고등학교다.
    • 뉴스
    • 기획특집
    2020-11-20
  • 마을 주민이 함께 만드는 ‘가을 음악회’
    지난 7일 오전 11시 충북 제천시 강저 리슈빌 아파트 단지 내에 있는 중앙광장에서 왕진희(49) 입주민 대표회장의 인사말을 시작으로 아이들과 문화 예술인이 함께하는 제2회 ‘행복한 우리 마을’ 리슈빌 가을 음악회가 열렸다. 김홍철(58) 제천시 의원과 유일상(51) 제천시 의원을 포함해 70여 명의 주민이 객석을 채웠다.
    • 뉴스
    • 기획특집
    2020-11-10
  • ‘디지털 소외’ 노인, 영상에서 춤추다
    “지난 5일 오후 7시 충북 제천영상미디어 센터에서 ‘세월의 모가지를 비틀고 간’ 이들이 모였다. 직접 만들고 출연한 영화 시사회를 위해서다. 주인공은 가수 나훈아 씨의 형, 누나 뻘인 평균 나이 75세의 17명 수강생으로 이뤄진 ‘아름다운 인생’ 팀이다. 15명이 높은 출석률로 이날 수료증을 받았다.
    • 뉴스
    • 기획특집
    2020-11-08
  • 따뜻한 눈 맞춤으로 채워지는 붕어빵
    지역 언론이 ‘팥 가득한 붕어빵’이 되기 위해서는 지역의 사소한 이야기까지 전하려는, 지역민과 눈 맞춤을 하려는 노력이 필요하다. 디지털 미디어 혁신을 통해 세상 변화에도 발맞춰 가야 한다. 그러려면 광고에 의존하는 매출 구조를 벗어나 다양한 기관과 단체, 시민과 함께 하는 공공 거버넌스 확충이 필요하다. 붕어빵 찍어내듯 사실 검증 없이 똑같은 기사를 만들어내는 것에서 벗어나 지역 언론은 지역민의 ‘따뜻하게 겨울나기’에 실질적인 보탬이 될 수 있을까? 을 왜 30년 넘게 보고 있는지 묻자 그런 걸 왜 묻느냐는 듯 대답하던 옥천 주민 김정숙 씨의 말을 가슴에 담으며 지역 언론의 미래에 희망을 걸어 본다. “내가 옥천에 사니까 옥천 신문을 보는 거지, 서울 신문을 보겠냐.”
    • 뉴스
    • 기획특집
    2020-10-28
  • 지역 언론, 팥 없는 ‘붕어빵 저널리즘’
    다가오는 겨울, 허기를 달래 줄 팥이 가득한 붕어빵처럼 충실한 기사로 가득한 지역 언론을 기대하는 건 힘들까? ‘가장 개인적인 것이 가장 창의적인 것’이라는 봉준호 감독의 아카데미 감독상 수상 소감처럼 지역 언론이 먼저 나서서 ‘가장 지역적인’ 기사를 창의적으로 만들어낼 수는 없는 것일까?
    • 뉴스
    • 기획특집
    2020-10-22
비밀번호 :